서울-울릉 1시간대 연다…2025년 개항 울릉공항 본격 착공

총사업비 6651억 투입…50인승 소형 항공기 전용으로 건설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09:23]

서울-울릉 1시간대 연다…2025년 개항 울릉공항 본격 착공

총사업비 6651억 투입…50인승 소형 항공기 전용으로 건설

유성옥기자 | 입력 : 2020/11/17 [09:23]

[한국아이뉴스/ 유성옥 기자] =정부=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 섬 지역 소형공항을 대표할 울릉공항 건설사업2025년 개항을 목표로 실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울릉공항은 총사업비 6651억이 투입돼 50인승 소형 항공기 전용으로 건설된다. 1200m급 활주로와 여객터미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 울릉공항 조감도. 

 

이를 위해 정부는 2013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완료하고 2015년 기본계획 고시, 2017년 기본설계, 2019년 사업발주 등의 과정을 거쳤다. 이어 올해 7월 대림산업컨소시엄과 시공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편, 국토부는 연륙교 건설이 불가능하고 먼 바닷길 이용이 불가피한 도서지역을 육지와 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연결하기 위해 지난 2011년 발표한 ‘4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도서지역 소형공항 건설사업을 반영,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도서지역 소형공항 건설은 단순한 교통편의 제공을 넘어 지역주민들에게는 생활권역을 확대해 의료, 교육, 복지 등 삶의 질을 제고하고 국민들에게는 다양한 여가활동을 제공하는 등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울릉공항이 개항되면 서울울릉 소요시간이 7시간에서 1시간 내로 단축됨으로써 지역 주민의 교통서비스 향상은 물론 관광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