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산물, 11개국 온·오프 매장 463곳서 ‘참 맛’ 선보인다

해수부, 7~22일 ‘2020 K-씨푸드 글로벌 윅스’ 행사 진행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20/11/06 [08:18]

한국 수산물, 11개국 온·오프 매장 463곳서 ‘참 맛’ 선보인다

해수부, 7~22일 ‘2020 K-씨푸드 글로벌 윅스’ 행사 진행

유성옥기자 | 입력 : 2020/11/06 [08:18]

[한국아이뉴스/ 유성옥 기자]=정부=한국 수산물(K-SEAFOOD)이 세계 11개국 주요 수출국가의 온·오프라인 매장 463곳에서 참 맛을 선보인다.

 

해양수산부는 5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수산물 수출 시장의 판로 확보를 위해 7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태국,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호주 등 11개 국가에서 ‘2020 K-씨푸드 글로벌 윅스(K-SEAFOOD Global Weeks)’(이하 2020 KGW)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행사 기간 동안 중국의 광군제(11),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27) 등 세계적인 소비 성수기와 연계해 우리 수산물을 집중 홍보하고 할인·시식 등 판촉 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로 현지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김스낵·어육소세지 등 간식류와 조미김·어묵·전복 등 가정에서 쉽게 조리할 수 있는 수산식품을 현지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통해 판매, 우리 수산식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이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온라인 유통채널은 현지에서 유명한 중국의 타오바오·핀둬둬, 미국의 아마존·이베이, 일본 라쿠텐, 태국 라자다·쇼피 등에서 홍보, 판촉행사를 진행하고 오프라인 유통채널은 미국의 H마트, 베트남 Big C, 중국 CGV 등 현지인들이 자주 이용하는 대형마트와 문화시설 등을 활용, 해외 소비자에게 우리 수산식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산물 수출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고 있으나 가정용 간편식 등으로 소비되는 조미김(34700만 달러, 13.1%), 참치캔 등 어류가공품(4900만 달러, 18.3%) 등 일부품목은 10월 누계 기준으로 전년 동기보다 수출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김성희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이번 행사에서 가정용·가공식품을 중심으로 홍보·판촉을 집중해 수산물 수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이를 통해 우리 수산 업체들이 재도약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