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도지사, 영주댐 방류 철회 동참“댐 조기 정상화돼야...”

영주댐 수호 범시민 결의대회 방문... 방류에 유감 표하고 주민 격려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21:33]

이 도지사, 영주댐 방류 철회 동참“댐 조기 정상화돼야...”

영주댐 수호 범시민 결의대회 방문... 방류에 유감 표하고 주민 격려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10/15 [21:33]

 

▲ 이 도지사, 영주댐 방류 철회 동참“댐 조기 정상화돼야...”  © 김미영기자


[한국아이뉴스/ 경북도]=김미영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영주댐 용혈폭포 주차장 인근에 마련된 영주댐 수호를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장에서 영주댐 방류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결의대회에 참석한 지역주민을 격려했다.

 

영주댐은 낙동강 수질 개선과 홍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내성천 일원에 1조1030억원을 들여 2009년 착공해 2016년 댐 본체가 준공됐다.

 

그러나 방류 여부를 두고 환경부와 지역 간 견해차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환경부는 녹조에 따른 환경오염 우려에 따라 영주댐 방류가 시급하다는 입장으로, 지난달 21일 영주댐 협의체 소위원회를 열고 시험 방류를 결정하고 방류시점을 10월 15일 11시로 정했다.

 

반면, 지역에서는 이번 방류로 영주댐 담수를 기준으로 추진하고 있는 각종 지원사업에 막대한 지장을 줌은 물론, 농업용수 공급 등 가뭄대책에도 차질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현재의 담수상태를 유지해 댐 운영을 조기에 정상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장욱현 영주시장과 권영세 안동시장, 김학동 예천군수, 엄태항 봉화군수를 비롯한 지역 사회단체 및 주민이 함께하는 영주댐 수호를 위한 결의대회에서 “이번 방류는 지역주민과 지자체의 의견에 반하는 일방적인 조치로 지금까지 도에서는 하루빨리 댐 운영이 조기에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를 통해 방류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뜻을 받들어 국책사업으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영주댐이 조기에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영주시 및 인근 시․군과 공조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